[인도] 타밀어 500
[중국] 국비 지원 연...
[러시아] 러시아어 학습...
[중국] 대만 어학연수...
[인도] 인도 하이데라...
홈 > 해외정보 > 유학정보
    조회수 : 5811
국 가 / 제 목
인도
적은돈으로 영어와 외국문화를 배울수 있는 제3국의 유학인기
  델리






















서울에 사는 주부 정모(43)씨는 지난 7월 둘째 아들 김모(15)군을 "인도"로 유학보냈다. (인도국제학교)
비용이 미국.캐나다의 3분의1밖에 들지 않는 데다 영어가 공용어여서 영어 실력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에서였다.

정씨는 "인도에서는 마약이나 술.담배를 접하기 어려워 탈선할 가능성이 작다"며 "정보통신(IT)산업이 발전해 컴퓨터를 좋아하는 아들도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영국.캐나다.호주 등 그동안 유학지로 선호되던 국가들 대신'제3의 영어권'이 새로운 유학지로 떠오르고 있다.
적은 돈으로 영어와 외국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인도.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조기 유학 및 어학 연수지로 각광받고 있다.


급부상하는 제3의 영어권=교육부에 따르면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는 인도.남아공.말레이시아.피지.필리핀 등 5개 국가로 유학을 떠난 사람은 지난해 1만283명. 1999년(1582명)보다 6배 가까이 늘어났다. 관광비자로 어학연수 등 단기유학생을 감안하면 연간 2만명 이상이 이들 국가로 떠나는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인종차별을 겪지 않고 당당하게 영어를 배울 수 있다는 점도 이들 국가에 유학생이 몰리는 요인이다.
인도는 IT.요가 등 분야별 연수가 가능하다는 것이 유학원 측의 주장이다.

[중앙일보]

· 이 전 : 뿌네대학의 아유로베다유학
· 다 음 : 운남성의 운남대학 소개
TOP